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세계 최초 빅데이터 슈퍼마켓 ‘티몰스토어’ 방문해보니…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17-12-07 조회수 4
내용 지난 828일 중국 항저우에서 세계 최초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슈퍼마켓 티몰스토어(天猫小店)’가 문을 열었다. 알리바바는 티몰스토어가 신소매유통모델의 선두주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상하이저널기자가 티몰스토어를 직접 방문했다.

 

티몰 vs 타오바오, 무엇이 다른가?=티몰 역시 타오바오와 같은 알리바바 산하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중 하나다. 그렇다면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 두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가장 큰 차이는 타오바오는 소비자-소비자 거래(C2C), 티몰은 기업-소비자 거래(B2C)의 운영체제를 지닌다는 것이다. 한국으로 따지면 타오바오는 옥션’, ‘11번가와 비슷하고 티몰은 ‘SSG닷컴’, ‘GS’, ‘CJ에 가깝다.


따라서 타오바오는 개인상점 개설도 가능하고 팔 수 있는 물건에 대한 제한이 적은 대신 검증되지 않은 물건, 이른바 짝퉁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티몰은 기업이 제공한 물건을 엄격하게 검증해 판매하기 때문에 조금 더 비싸지만 양질의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


알리바바는 왜 오프라인 시장에 주목하나?=중국 최초로 티몰 오프라인 스토어 1호점이 된 웨이쥔마트는 원래 오래된 낡은 상점이었다. 하지만 알리바바와의 계약을 통해 완전히 새롭게 탈바꿈했고 앞으로도 알리바바는 이와 같은 마트들을 공략해 티몰스토어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알리바바가 이런 시도를 하는 이유는 중국 온라인 전자상거래 시장의 성장세가 한계에 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알리바바는 이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오프라인 사업에 뛰어들어 두 시장 모두를 장악한다는 계획이다. ·오프라인을 완전 장악한 뒤 모든 유통 시스템을 스마트화시키는 혁명을 일으키겠다는 속셈이다.


방문객들은 한국 술을 좋아한다?=티몰스토어 매장에는 물건들이 깔끔하게 진열돼 있고 상품 진열관리만 담당하는 직원이 있다.


특이한 점은 매장 입구 쪽에 위치한 티몰 진열대인데 이곳에는 일반 슈퍼마켓에서 볼 수 없는 디즈니 캐릭터 상품, 티몰 사이트의 상위 랭크 상품들이 차지하고 있다. 다른 상품들은 반경 1주민들의 기호를 중심으로 배치됐다. 한국의 다양한 술 역시 진열돼 있었는데 이를 통해 이 지역 주민들이 한국 술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티몰스토어 운영자에게 듣는다(황하이동, 57, 원저우 출신)


- 리스크가 있는 신소매 시장에 뛰어든 이유는?


리스크가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 티몰스토어는 기존 매장을 없애고 새로 만드는 방식이 아니라 원래 있던 마켓에 콘텐츠를 불어넣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신소매의 도입은 불완전함을 개선하기 위해서였다. 사실 개조하는 데도 별로 돈이 들지 않았다. 개조하는 비용과 향후 1, 2년간 벌어들일 수입을 비교해보면 리스크가 아니고 오히려 영업이익을 남기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했다.”


- 주변 슈퍼마켓들도 신소매 유통방식으로의 변화에 관심이 있나?


우리 매장은 첫 시범운영 대상이었고 이후 다른 슈퍼마켓에서 신소매 유통방식을 신청한 건수만 900건이 넘었다. 오늘도 자신의 매장을 티몰스토어로 변경하고 싶은 사장님이 와서 상담을 하고 가셨다.”


- 최종 완성되는 신소매 매장은 어떤 형태인가?


거기까진 여러 과정이 필요하다. 티몰스토어에서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 맞춤화된 제품을 제공하기 때문에 그에 맞는 제품만 생산하고 유통한다. 잘 팔리지 않는 상품들은 진열대에서 과감하게 빼고 잘 팔리는 물건을 대폭 들여오는 식으로 변화할 예정이다.”


- 운영에 단점은 없나?


젊은 층이야 새로운 변화에 맞게 적응하기가 쉽지만 노년층은 그러기가 쉽지 않다. 슈퍼마켓이 업그레이드되면 노년층과 젊은 층의 고객이 서로 엇갈리게 되는데 이것이 가장 큰 단점이다.”


- 인근에 저장대학이 있는데 한국 학생들도 자주 방문하나?


한국 대학생들도 많이 방문한다. 보통 한국 학생들이 오면 한국 제품도 사고 중국 제품도 산다. 하지만 술을 살 때는 한국 술을 사 간다. 한국 사람은 한국 술을 좋아하는 듯하다. 나 역시 한국 소주를 마셔봤는데 술을 원래 잘 마시지 않지만 달달하고 맛이 괜찮다.”


- 앞으로도 계속 신소매 유통방식의 마트를 운영할 생각인가?


매장의 인테리어를 조금 현대식으로 개조했고 기존에 없던 티몰 진열대를 2개 배치했다. 그리고 이런 식으로 차근차근 매장을 바꿔나가기 때문에 어느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그때 다시 바꾸거나 취소하면 된다. 처음에 말한 대로 리스크가 별로 없는 것이다. 앞으로도 계속 운영해 나갈 생각이다.”

<상하이저널>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