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중국, 얼굴만으로 현금 인출한다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17-12-07 조회수 5
내용 중국 초상은행에 이어 농업은행도 안면인식 현금자동지급기(ATM)를 선보였다. 중국에서 카드나 신분증 없이 얼굴만으로 현금을 인출할 수 있는 시대가 멀지 않았다는 전망이다.


최근 중국 농업은행은 두 대의 안면인식 ATM을 내놓으면서 구이양 지역에 상용화할 뜻을 밝혔다고 봉황망남통망이 전했다. 이로써 구이양은 세계 최초로 안면인식 ATM 상용화 시범지역이 됐다.


이에 앞서 초상은행도 지난해 12월 중국 최초로 상하이에 안면인식 ATM을 선보인 바 있다. 그러나 한 지역의 전면 상용화를 시도한 것은 농업은행이 처음이다. 구이양시를 시작으로 연내 전국 24064곳의 분점에 10만 대의 ATM에 안면인식 기술을 단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안면인식 ATM의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인출기에서 스캔 출금을 클릭한 뒤 얼굴을 인식시킨 후 휴대폰 번호나 신분증 번호,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기계는 현장에서 찍은 사진과 신분증 사진을 대조한 뒤 출금 처리를 진행하며 입력부터 출금까지 모든 과정은 20초가 채 걸리지 않는다.


일각에서는 보안 문제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농업은행은 안면인식 ATM은 얼굴과 신분증 번호, 비밀번호 입력이라는 3단계 과정을 거치므로 카드를 이용한 출금보다 보안성이 높고 소리, 동작, 언어 등의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하기 때문에 사진이나 동영상, 적외선 기술, 3D 기술과 실물을 충분히 가려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진한 화장이나 성형수술 등으로 얼굴에 변화가 있으면 안면인식이 어려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농업은행은 기술적으로 안전장치를 충분히 마련했지만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하루 출금액을 3000위안으로 제한했으며 타 은행계좌의 출금 역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안면인식 ATM을 도입한 농업은행 분점은 37곳으로 지난 1년 동안 철저히 안전 문제를 시험·검증한 뒤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초상은행 역시 전국 107개 지역의 1000여대가 넘는 ATM에 안면인식 기술을 도입하면서 상용화에 힘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저널>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