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무협, 브렉시트 대비 韓 업체 대상 '브렉시트 설명회' 개최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19-01-09 조회수 16
내용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가 오는 3월로 예정된 가운데 한국무역협회는 유럽과 교역하는 한국 무역업체들을 대상으로 대비책 등을 논의하는 '브렉시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설명회에는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해 브렉시트 이후 한국과 유럽연합, 영국과의 무역관계를 포함해 영국의 정치상황 등에 대한 업계 유의사항들이 논의했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강유덕 한국외국어대 교수는 "브렉시트 합의안이 타결될 경우 영국이 EU 시장에 잔류하는 동안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합의안이 타결되지 않더라도 기존 한·영 무역관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영국 정부와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전혜원 국립외교원 교수는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할 지 불확실하다"며 "조기총선이나 제2차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실시할 수도 있지만 이마저도 '하원의 과반지지 미흡', '결과의 불확실성', '시간적 압박' 세 가지 측면에서 유용성이 불투명하다"고 진단했다.

 

곽동철 무역협회 통상지원단 연구원은 세 번째 발표를 통해 영국과 거래하는 한국 기업이 유의해야 될 사안으로 품목 분류와 관세율, 특혜 원산지, 인증·승인·면허, 수출입 규제, 온라인 개인정보 이전 등을 꼽았다. 곽 연구원은 "업계는 브렉시트의 모든 가능성을 고려해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영국 의회는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표결을 1월 셋째 주에 실시한다. 가결되면 당분간 유럽연합 시장에 머물면서 미래 관계에 대한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 부결될 경우 브렉시트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고 제2의 국민투표가 실시될 가능성도 있다.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