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KOICA, 우간다에 韓 지원 첫 과일가공공장 설립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19-04-15 조회수 2
내용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가 최근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동쪽으로 약 300㎞ 떨어진 테소 지역 소로티 구에 과일가공공장을 준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코이카에 따르면 연면적 28만9701㎡의 과일가공공장은 지역에서 주로 재배되는 오렌지와 망고 등의 과일을 주스 형태로 가공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시간당 6t의 오렌지, 2t의 망고를 가공할 수 있으며, 파인애플과 패션프루트도 시간당 4t까지 가공이 가능하다.

코이카는 2011년부터 800만 달러(약 91억원)을 투입해 소로티 과일가공공장 건립사업을 진행해왔다. 완공된 과일가공공장은 현지 우간다개발청에서 운영·관리를 맡을 예정이다. 현재 공장 운영 인력채용과 업무 매뉴얼 제작, 상품 생산과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이 진행 중이다.

코이카는 사업의 혜택이 과일을 공급하는 소작농민과 공장뿐만 아니라 테소 지역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사업운영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공장 운영 수익 환원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 농민들의 과일가공 역량을 강화해 과일주스의 수입의존도를 낮춰 가공제품 가격의 안정화를 도모하고, 농가 소득을 증대해 지역 경제발전의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코이카는 설명했다.

지난 13일 열린 준공식에는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 하병규 주우간다 한국대사, 전영숙 코이카 우간다 사무소장 등 양국 주요 관계자와 지역농민 등 약 1000여명이 참석했다.


하 대사는 "소로티 과일가공공장이 소작농민-공장 간 소득창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공장 수익이 지역기간시설과 지역사회역량 강화 등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 환원되어 한-우간다 협력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