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일 수출규제 계기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에 2179억 투입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19-09-10 조회수 23
내용
산업부, 국무회의서 소재부품장비 사업추진계획 보고
25개 핵심 전략품목 지정, 지난달부터 기술개발 착수
34개 현장수요품목에 6개 기초원천소재 지원도 준비
주요 공공연에 '반도체' 대기업 수준 테스트베드 구축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2179억원을 들여 '소재·부품·장비 핵심기술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 수출규제 영향이 큰 반도체 분야를 집중 지원하고 개발한 제품이 수요기업의 실제 구매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실증평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소재부품장비 추가경정예산 기술개발 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이날 산업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일 국회에서 통과된 추경 예산 가운데 소재·부품·장비 관련 사업 진행 현황과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부처별 주요 사업을 보면 산업부는 지난달 30일부터 핵심 전략품목 25개에 대한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기술개발 과제 대부분은 공모 절차 없이 과제 내용과 주관기관을 지정해주는 '정책지정' 방식으로 진행된다. 세부적인 과제는 전략상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중기부는 34개 현장 수요 품목을 선정하고 대체 기술 역량을 확보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과제 공고를 냈다. 평가를 거쳐 오는 11월 초 기술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과기부는 6개 기초원천 소재 관련 과제를 수행할 연구단을 선정하고 이달 안으로 기술개발에 들어간다.

정부는 개발된 소재·부품·장비가 수요기업의 실질적 구매로 이어지도록 핵심품목을 중심으로 테스트베드 확충과 실증평가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화학과 금속, 섬유, 세라믹·전자, 기계·자동차 등 5개 분야 주요 공공기관연구원에 테스트베드를 설치하기로 했다. 특히, 일본 추술규제 영향이 큰 반도체 분야를 집중 지원해 양산 현장 수준의 최신 성능평가 장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나노종합기술원은 웨이퍼 8인치급 성능평가 장비를 12인치급으로 보강하기로 했다. 시스템반도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노후 시제품 장비도 교체한다.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우수 소재·부품·장비의 상용화를 위해 신뢰성 평가비용 가운데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는 사업도 이달 말부터 진행한다.

정부는 기초 성능 평가가 이루어진 소재·부품·장비의 경우 이달 말부터 수요 대기업 생산현장에서 실제 성능시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러면 수요·공급기업 간 사업 연계가 지금보다 유연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기술개발 사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조기 기술개발을 위한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며 "특허전략 수립을 유도하고 개발 이후 국내외 시장 진출도 지원하는 등 종합적 지원 전략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