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중국, 미중 무역협상서 논의 범위 축소 원해"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19-10-08 조회수 4
내용
워싱턴에서 7~8일 차관급 회담, 10~11일 장관급 회담

미국과 중국이 오는 10~11일 미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하는 가운데 중국이 ‘스몰딜(Small Deal)’을 원하고 있다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7일 블룸버그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고위관리들은 최근 수 주간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 인사들과의 회동에서 무역협상 의제 범위를 좁힐 것임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중 무역협상 중국 측 최고 대표인 류허 부총리는 미국에 대한 자국의 제안에는 중국 산업정책이나 국가 보조금 개혁 등에 대한 약속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고위 관리들에게 언급했다.

이는 무역협상에서 미국 측의 핵심 요구사항 중 하나가 협상 테이블에 올라가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울러 중국은 민감한 구조적 이슈에는 손을 대지 않겠다는 뜻을 시사해 협상 타결이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현 시점에서 미중 양국 모두 무역합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유세를 시작하고 제조업 추진이 시급한 상황이고, 중국 국내 경기 둔화, 홍콩 위기 등에 직면해 있는 시진핑 주석 역시 한숨을 돌릴 합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한편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사우스론에서 전용기 탑승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중국과 회동을 할 것이다. 지켜보자. 하지만 우리는 매우 잘 하고 있다"며 "나는 중국에 대해 많은 선택지를 갖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만약 중국이 우리가 원하는 걸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에 대비해) 엄청난 힘을 갖고 있다"고 했다.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