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에서는 각종  수출관련 정보를 안내해 드립니다.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면 Q&A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국제통상뉴스

국제통상뉴스 상세내용
제목 문대통령 APEC 회담 참석… 기업인 이동 원활화 주장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작성일 2020-11-20 조회수 7
내용 APEC 회원국, 새 방향성 담은 '미래비전' 채택
文, K-방역 소개…기업인 이동 교류 지지 확보
靑 "자유무역-다자무역체제 지지 입장 전달"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 참석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한다. 또 APEC 지역 내 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 원활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청와대에서 화상 형태로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APEC 정상회의는 환태평양을 둘러싸고 있는 21개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현안들에 대해 논의하는 지역 기반의 회의체다. 1989년 12개국 APEC 각료회의 형태로 출발한 뒤, 1993년 현재와 같은 정상회의로 승격됐다.

2017년 취임 후 줄곧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왔던 문 대통령은 이번이 3번째 참석이다. 지난해에는 의장국 칠레가 스스로 개최를 포기하면서 문 대통령의 참석도 취소된 바 있다.

올해 의장국인 말레이시아는 이번 정상회의 주제를 '공동번영의 회복력 있는 미래를 향한 인적 잠재력 최적화'로 정했다.

코로나19 위기 속 회원국 정상들은 역내 코로나 대응에 대한 논의와 함께 앞으로의 방향성을 담고 있는 APEC의 '미래비전'을 채택할 예정이다.

박복영 경제보좌관은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우리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인도적 지원과 치료제와 백신 개발 노력 등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의 기여를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K-방역 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국제기구와 지속 협력하면서 진단 기기와 마스크 등 1억불 이상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해왔음을 설명하고 앞으로도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 기여를 계속해 나갈 것임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우리가 제안한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 논의를 가속화할 것을 촉구하여 회원국들의 지지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APEC 지역 내 기업인들의 이동을 원활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을 마지막으로 APEC 정상회의에 불참했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치러진 미국 대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마주하는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양 정상이 주고받을 메시지나 분위기에 시선이 쏠린다.

박 보좌관은 "세계 최대 지역협력체인 APEC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글로벌 공조를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자유무역질서와 다자무역체제를 지지하는 우리의 입장을 명확히 전달하고, 경제협력체인 APEC에서 세계 공급망 유지를 위한 논의를 가속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첨부파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