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통상뉴스

  1. 알림광장
  2. 무역통상뉴스
제목 "원달러 환율 1480원 가능성"…원자재값 급등 대비해야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등록일 2022-09-22
조회수 5
내용

 

전경련,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대상 무역수지·환율 전망 조사

 

올해 연간 무역수지가 281억7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규모'로 집계됐다. 원달러 환율도 평균 1423원, 최대 1480원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왔다.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따르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무역수지 및 환율 전망을 조사한 결과 올해 연간 무역수지는 281억7000만 달러 적자로 전망됐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133억 달러), 1996년 외환위기 직전(-206억 달러)을 웃도는 것으로 195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규모다. 무역수지 적자 규모를 아예 300억 달러 이상으로 전망하는 응답도 40.0%에 달했다. 전문가 절반(53.3%)은 무역적자 폭 정점을 올해 8월로 봤다. 또 10명 중 9명(86.7%)은 올해 11월 이내로 예상해, 최악의 상황은 넘겼지만 곧 끝날 것으로 해석했다.

 

하지만 적자 기조가 종료되는 시점을 평균적으로 내년 2월 초반으로 전망하고 있어, 지난 5개월간 적자 국면이 향후 5~6개월 동안은 더 이어질 조짐이다. 응답자 60.0%는 적자 기조 종료 시점을 내년으로 예측했다. 다수 전문가들은 4분기 중 무역수지 적자가 개선될 예정이지만, 전반적인 적자 기조는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수입 측면에서는 7월 이후 국제 원자재 가격이 고점 대비 하락하고 있지만 원자재·에너지 가격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여기에 달러화 강세까지 더해져 수입물가에 큰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의 경우도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 업황 악화 및 대중국 수출 부진, 글로벌 긴축과 전세계적인 물가상승에 따른 하반기 글로벌 경기 침체 본격화 등이 예상돼 수출 경기가 한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전문가 일부는 수출 증가율 마이너스 전환 등 수출 경기가 급랭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하반기 수출 부진 품목, 컴퓨터 > 반도체 > 무선통신기기

전문가들은 올 상반기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해 연간 수출액이 기존 최대치(2021년 6444억 달러)를 상회하는 69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단 수출경기가 하반기로 접어들수록 둔화할 것으로 예상돼 역대 최대 실적 예상치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 국내 수출산업의 최대 위협요인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0.0%가 '글로벌 경기 부진'을 꼽았고, '미중 패권 경쟁에 따른 공급망 애로' 26.7%, '원자재가격 상승' 13.3% 등이 뒤를 이었다.  15대 수출 품목 중 하반기 수출 하락폭이 클 것으로 전망되는 3개 품목은 컴퓨터,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순이다. 컴퓨터는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기업 투자 유보 및 위축, 인플레이션 등으로 PC 등 전자기기 수요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다.

 

수출 효자 품목인 반도체는 글로벌 수요 둔화에 재고 과잉이 겹쳐 가격 하락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선 통신기기는 지난해 코로나 호황의 기저 효과,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전방 수요 둔화, 애플 신제품 출시 등으로 더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올 하반기 수출 증가폭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3개 품목은 자동차, 이차전지, 석유제품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는 상반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해소에 따른 수출 확대, 원화 약세에 따른 가격경쟁력 개선에 힘입어 수출 호조가 예상된다.

 

이차전지는 글로벌 전기차 수요 확대 및 정책적 지원으로 수출 증가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석유제품은 고유가에 따른 제품가격 상승, 항공유 중심의 수요 회복으로 견조한 흐름이 예상됐다.

 

◆향후 원달러 환율 고점 1423원 전망…1480원 예상도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원달러 환율의 경우 전문가들은 향후 최고가를 평균 1422.7원으로 전망했다. 최근의 고환율 지속 시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전문가 3분의 2(66.7%)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환율로 인한 비용부담이 수출 증가를 상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용부담이 더 크다'는 응답도 26.7%로 높았다. '수출 증가 및 이익 증가에 도움'은 6.7%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고환율이 수입물가를 밀어 올려 무역수지를 악화시키는 복병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현 상황에서 정부가 가장 중점을 둬야할 경제 대책으로는 '환율안정 등 금융시장 불안 차단'이 28.9%로 가장 많았다. 이어 '규제완화, 세제지원 등 기업환경 개선' 17.8%, '원자재 수급 및 물류애로 해소' 17.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무역수지 적자가 내년 초까지 이어지고 환율도 1400원대로 뛸 것으로 전망되는 등 무역과 환율에 비상이 걸렸다"며 "특히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는 큰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이어 "금융당국은 금융시장 불안이 확산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기업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규제개혁과 세제지원 등 경영 환경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