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통상뉴스

  1. 알림광장
  2. 무역통상뉴스
제목 상반기 경상흑자 247억 달러… 5년 만의 최대 감소 폭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등록일 2022-08-05
조회수 8
내용

 

올해 상반기(1~6월) 경상수지가 240억 달러를 넘어서면서 상반기 전망치(210억 달러)를 달성했다. 반면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출 보다 수입 증가 속도가 더 빠르게 늘면서 흑자폭은 지난해 상반기의 절반으로 크게 축소됐다. 경상수지 흑자 폭이 매달 큰 폭으로 줄고 있어 올해 연간 500억 달러 흑자 달성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2년 6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6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는 56억1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 폭은 1년 전과 비교해 32억2000만 달러 축소됐다.

경상수지는 4월에는 외국인 배당 지급,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무역 적자 등의 영향으로 2020년 4월(-40억2000만 달러) 이후 2년 만에 적자를 보인 바 있다. 이후 5월에는 외국인 배당금 지급 등 계절적 요인이 완화되면서 다시 흑자 전환했다.
 
경상수지가 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가기는 했지만,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줄면서 흑자폭은 큰 폭 축소됐다. 전년동월대비로 경상수지 흑자폭은 올해 2월과 3월에도 각각 16억4000만 달러, 4억4000만 달러 축소됐고, 5월에도 65억5000만 달러 축소된 바 있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6월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35억9000만 달러로 전년동월(75억5000만 달러) 대비 흑자폭이 39억6000만 달러 축소됐다.

수출이 전년동월대비 49억5000만 달러(9.1%) 늘어난 595억3000만 달러를 기록해 20개월 연속 증가했다. 반면 증가폭은 전달(20.5%)에 비해 큰 폭 축소되는 등 한 자릿수 증가로 전환됐다.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증가했으나 대중국 수출 부진의 영향이다. 같은 기간 수입은 원자재가 급증하고 자본재 등도 확대되면서 89억1000만 달러(18.9%) 늘어난 559억4000만 달러로 집계돼 18개월 연속 늘었다. 

올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247억8000만 달러로 지난해 상반기(417억6000만 달러) 대비 흑자 규모가 169억7000만 달러나 줄었다. 이는 2017년 상반기(230억1000만 달러) 이후 5년 만에 최대 축소 폭이다.

경상수지 흑자폭이 줄어든 것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입 증가 속도가 수출 증가 속도보다 빨랐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통관기준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15.6% 증가한 3504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수입은 26.2% 증가한 3608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에너지류를 제외하면 수입은 전년동월대비 12.8% 증가해 수출 증가율 보다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황상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수출이 견조한 흐름을 이어갔으나 우크라이나 장기화로 국제유가가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원자재 수입이 급증하며 상품수지가 부진한 영향"이라며 "다만 최근 들어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어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지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유출입을 나타내는 6월 본원소득수지는 27억7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1년 전(25억6000만 달러)과 비교해서는 흑자폭이 2억1000만 달러 확대됐다. 배당소득수지는 21억1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내 1년 전(16억9000만 달러) 보다 흑자폭이 4억2000만 달러 확대됐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6000만 달러 적자로 1년 전(-2억6000만 달러) 보다 적자폭이 1000만 달러 확대됐다.

운송수지 호조 등으로 6월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가 4억9000만 달러로 전년동월(-10억2000만 달러)대비 5억3000만 달러 축소됐다. 운송수지는 16억5000만 달러로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이 5억3000만 달러 확대됐다. 

 

운송수지는 수출화물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2020년 7월(-6000만달러) 이후 23개월 연속 흑자를 보이고 있다. 대표적 해운 운임지수인 6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년 동월 대비 13.7%증가했다.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6억9000만 달러로 전년동월대비 적자폭이 2억 달러 확대됐다. 연구개발서비스, 전문·경영컨설팅서비스,  등 기타사업서비스는 10억 달러 적자로 전년동월보다 적자폭이 2억9000만 달러 축소됐다.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 순자산은 40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강화 등으로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4억5000만 달러 줄면서 1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이 중 주식투자는 31억2000만 달러 감소해 5개월 연속 감소했고, 채권투자는 단기채권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16억6000만 달러 늘어 지난해 1월 이후 18개월 연속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는 23억 달러 늘면서 2020년 4월 이후 27개월 연속 증가했다. 이 중 주식은 비금융기업(개인) 등을 중심으로 늘면서 6억5000만 달러 증가해 2019년 9월 이후 34개월 연속 늘었다. 채권은 16억5000만 달러 증가해 한 달 만에 다시 증가전환했다.
 
한은은 올 하반기에도 경상수지가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중국을 비롯한 주요국의 성장세 둔화, 수출 둔화 등으로 연간 전망치인 500억 달러 달성 가능성은 낮은 만큼 하향 조정할 전망이다.

황 국장은 "향후 경상수지 흐름은 주요국 성장세 둔화, 국제 원자재 가격 변동이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중국과 유럽연합(EU) 등 주요 교역 상대국 성장세 둔화 되고 있는 점은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주력 품목인 반도체 업황의 전개 추이와 글로벌 공급 차질 해소 여부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 원자재 가격 변동은 수입 급증세 지속 여부를 판가름 할 수 있는 주요 요인이 될 수 있다"이라며 "최근 들어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 같은 최근 대내외 여건 변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8월 말 경상수지 전망치를 수정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