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통상뉴스

  1. 알림광장
  2. 무역통상뉴스
제목 KB증권 "트럼프 당선되면 탈세계화…한국증시 약세 가능성"
분류 주간무역뉴스
출처
등록일 2024-07-10
조회수 15
내용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선될 경우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탈세계화가 가속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 경우 국내 금융시장은 부정적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김상훈 KB증권 리서치본부장은 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출입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트럼프 정책의 특징은 한마디로 '자국 이익 우선주의'(MAGA·Make America Great Again)"라며 "트럼프가 다시 당선된다면 미국 주가는 상승폭을 확대하고, 한국 주가는 무역분쟁 재발에 대한 우려로 중국과 함께 상대적 약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트럼프 1기 때 무역분쟁이 터졌을 당시 처음에는 중국 증시가 안 좋았지만 나중에는 코스피가 더 안 좋아졌다"며 "경제의 3분의 2를 수출에 의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1교역국인 중국과 2교역국인 미국간 분쟁이 벌어진 데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컸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원화도 약세였다"며 "무역 분쟁으로 약세를 보인 위안화에 원화가 연동됐고, 지정학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원화 변동성이 커진 것도 원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2000년으로 접어들며 세계화가 가속화했고 한국은 많은 수혜를 받았다"며 "중국이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고, 중국은 이를 가공해 팔았다. 주식도, 원화도 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가 당선되면 탈세계화가 가속화할 것이고, 한국은 기존 같은 수혜를 입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당선 여부에 따른 금융시장 전망. (자료=KB증권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KB증권은 트럼프 1기의 특징으로 '변동성'을 꼽았다. 트럼프는 과거 대통령 재임 시절 관세인상을 추진, 중국에 대한 관세를 15~25%로 올렸다. 자국 법인세는 35%에서 21%까지 낮췄다.

KB증권에 따르면 과거 트럼프 재임기간 중 S&P500은  2100대에서 3700대로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IT가 40% 이상 상승을 했고, 경기소비, 금융 업종도 상승세였다. 반면 친환경 관련 에너지주는 60% 가량 하락했다. 트럼프가 "친환경 정책은 사기"라고 발언하는 등 친환경 산업에 부정적 시각을 견지한 것이 주요 이유였다.

김 본부장은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이 커지며 VIX(변동성 지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16인이 트럼프 전 대통령 재선시 인플레이션을 경고했고, 미국 국채 금리 상승 등 투자자들이 이에 대비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첨부파일